(식당) 2020.08.09 상주 용궁단골식당 다녀본 식당들

시간이 지나다보면 단골식당의 불막창이 

한번씩 생각날때가 있습니다. 

가장 처음으로 들렀었던 단골식당입니다.

그 뒤에 경주, 울산, 예천본점까지 

다 가보고 난 후에 다시 들러봤습니다.

오징어불고기, 막창양념구이, 고기국밥을 

주문했습니다.

기본찬은 다른곳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오징어와 막창은 역시 잘 구워졌습니다. 

다른 지역의 단골식당을 다 경험하고

다시 먹어보니 상주가 맛있는게 맞았습니다.

예천 본점에 비교해도 밀리지 않을 맛이네요.

고추도 기분좋게 매운 수준이라서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맛입니다.

국밥은 예천본점에 비교하면 담백한 맛입니다.

예천의 국밥은 후추향이 좀 강하다 싶은데

여기 국밥은 딱 고기국물 느낌입니다. 

다대기도 맛이 그리 세지 않아서 담백하게 

먹을 수 있는 국밥입니다. 


저희 가족들 입맛에는 예천보단 상주네요.

앞으론 단골식당 갈때 상주를 자주 찾게

될 거 같습니다. 






(식당) 2020.08.03 달동 태화 울산IN

요즘 리뷰가 자주보이는 돈까스식당입니다.

일요일 휴무라 시간 맞추기가 힘들었는데

휴가기간 저녁시간에 다녀왔습니다.

4인 테이블 2개, 2인 테이블 2개의 식당이라

피크타임에는 대기가 있을수도 있겠네요.

(브레이크 타임 이후 첫손님이었는데 

평일도 저희가 나올때 대기가 시작이었네요.)

특등심, 안심, 치즈돈까스를 주문했습니다.

특등심돈까스는 유즈코쇼(유자소금)이

같이 서빙됩니다. 

비계부분도 제법 붙어 있어서 느끼할수도 있는

부분이 유자소금을 곁들이니 확 줄어듭니다.

돈까스에 같이 서빙되는 국이 미소국이 아닌

돈지루라는 일본식 돼지고기국인데요

단독으로도 밥 한그릇은 비울 수 있을 정도로 

맛이 괜찮네요. 

안심돈까스는 딱 애들이 좋아할 맛입니다. 

부들부들할 정도로 튀겨주셔서 질기지도 않구요

생각보다 고기 두께가 있어서 

양도 크게 적지 않습니다.

고기 손질도 잘 되어있어서 잡내도 없습니다.

소금에 찍어 먹는게 개인적으론 제일 낫네요.

치즈돈까스도 생각보단 두께가 있습니다.

치즈가 있다보니 약간 느끼한 느낌이 있습니다.

같이 가는 분들과 나눠서 맛보시는게 좋겠네요.



가격대를 봐선 이 가격에 이 퀄리티가 라는 

생각이 드는 집입니다. 

시간만 있다면 자주 가고 싶네요.






(식당) 2020.07.12 언양 동해반점 울산IN

청도 운문사에 산책 가는 길에 

언양의 평이 좋은 중국집을 들렀습니다.

오전 11시반에도 북적이네요. 

피크타임에는 대기가 있을 수도 있겠네요.

리뷰 평이 좋던 볶음면, 짜장면, 새우볶음밥에

탕수육(소)을 주문했습니다.

특이하게 이집은 점심시간에는 군만두를 

서비스로 제공하네요. 

(늦으면 없을수도 있다고 적혀있습니다.)

볶음면은 거의 주문과 동시에 서빙됩니다.

베스트메뉴이니 만큼 쉴새없이 만드나봅니다.

넓은 대접같은 그릇에 생각보단 국물이 많은

비주얼입니다. 

적당히 맵고 적당히 달달한 맛있는 국물이네요.

볶음밥에 같이 나온 짬뽕국물과 비교해봤을때

확실히 감칠맛이 좋은 국물입니다. 

왜 베스트 메뉴인지를 알수 있는 맛이네요.

짜장은 옛날짜장 맛입니다. 

달달한 맛이라 애들이 먹기는 딱 좋구요

중간중간 감자가 들어가 있는게 

어릴때 먹던 맛이 생각나는 맛입니다. 

다음번엔 간짜장도 한번 도전해봐야겠네요.

새우볶음밥도 무난한 맛입니다. 

개인적으론 신정동 윤성원 스타일의

고슬고슬한 볶음밥을 좋아라 하지만

일반적인 볶음밥을 즐기시는 분들이라면

충분히 만족할만한 밸런스의 볶음밥이네요.

생각보다 탕수육이 살짝 아쉽습니다.

튀김옷이 좀 딱딱하다는건 알고 갔는데

아낌없이 넣은 재료에 비해선 

맛이 약간 부족한 기분입니다. 

다음에 다시 가보면 틀릴지도 모르겠네요.


언양, 청도, 밀양쪽으로 바람쐬러 나갈때

들러서 먹기 좋은 중국집입니다.





(식당) 2020.07.05 양산 초가손두부 다녀본 식당들

양산에서 나름 소문난 두부집입니다. 

간만에 제가 먹고 싶은걸 먹으러 갑니다.

손두부 반모, 순두부찌개, 김치전골(소), 

파전까지약간 오버해서 시켰습니다. 

기본찬이 깔립니다. 

김치는 생김치와 손두부를 위한 볶음김치가

같이 있습니다. 

나머지 반찬들도 손이 가는 맛있는 찬입니다.

두부는 다른 걸 많이 시켜서 반모만 시켰는데

다음에 다시가면 꼭 한모를 시키려고 합니다. 

아침에 가니 두부도 따뜻하고 식감도 단단한게

딱 먹기 좋은 두부네요.

볶음김치도 너무 푹익지 않은 김치를 적당하게 

볶아주셔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순두부찌개는 두부와 양념, 파 정도만 들어간

날것(?)의 맛입니다. 

경주의 순두부처럼 이것저것 들어가진 않지만

제 입에는 이게 더 잘 맞았습니다. 

담백하게 해장하기 좋을 순두부입니다. 

두부김치전골은 소자인데도 양이 상당합니다.

두부도 넉넉하구요 고기도 많이 깔려 있네요.

제가 신김치를 크게 즐기지 않아서 

저보다는 저희 가족들이 좋아한 메뉴입니다.

전골은 소자도 2명이 먹기 살짝 버거운 정도의

양입니다. 푸짐하네요.


파전은 비주얼이 신기해서 궁금했던 메뉴입니다.

파전맛이 안날듯 한 느낌인데 파전맛입니다.

해물도 적당히 들어가 있구요.

빈대떡처럼 기름에 튀기듯이 구워내신 듯 한데

곁들인 간장에 찍어 먹으면 밸런스가 딱 좋네요.

술이 한잔 생각나는 메뉴였습니다.



전체적으로 다 건강한 맛입니다.

배부르게 먹어도 부대끼는 느낌이 없네요.

앞으로도 두부가 생각나면 

간혹 들러가게 될 거 같습니다. 

통도사에서도 멀지 않아서 먹고난 후에

통도사 무풍한솔길을 산책하고 왔네요.




(식당) 2020.06.28 경주 우마왕 + 카페 비천 윗마을 경주


심심해서 구글맵으로 식당들을 둘러보다

평점이 나름 괜찮길래 다녀왔습니다.

고속도로에서 보문단지로 가는 초입에 있는

소고기 전문점입니다. 

주차장도 넉넉해서 스트레스는 없겠네요.

갈비탕(특), 한우물회(보통), 한우육회를 

주문해봤습니다.

기본찬은 크게 손이 가는게 없네요.

갈비탕은 특이 갈비 2대, 보통이 1대인듯 합니다.

아는 맛이 무섭다고 딱 아는 그맛입니다. 

고기양이 넉넉해서 다른 메뉴를 좀 시키신다면

2인에 1그릇 정도로도 괜찮을 메뉴입니다.

한우물회는 소면과 공기밥이 같이 나옵니다.

여름에는 별미로 즐겨볼 만한 메뉴입니다.

역시 회만 바뀌었을뿐 아는 맛 그대로입니다.

육회는 배와 고기가 따로나오니 입맛대로

섞어먹기가 괜찮았습니다. 


모든 메뉴가 특출나게 맛있는건 없습니다만 

딱 아는 맛 정도를 충실하게 구현해 냈습니다.

가성비 고기집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실내가 휑한 느낌인데 그러니 작은 소리도

크게 들려서 조용한 식사는 조금 힘들겠네요.)





우마왕에서 길만 건너면 카페가 있습니다.

조용한 분위기에서 핸드드립 커피를 

즐길수 있는 괜찮은 카페입니다.

별다른 디저트는 없이 수제초콜릿만

같이 주시는데 초콜릿맛이 괜찮습니다.

단 음식을 극혐하는 저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정도의 초콜릿입니다. 

커피도 핸드드립도 6천원대부터 시작이라

가성비도 괜찮은 곳이네요. 

커피를 마신후에 입에 남는 고소함이 

계속 떠오르는 카페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