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2018.06.17 경주 두갈고 다녀본 식당들

태백여행때 먹은 두부조림이 다시 먹고 싶다해서

검색을 해보니 경주에 비슷한 식당이 생겼네요

초막고갈두에서 전수를 받았다 하니 가봅니다.

( 초막고갈두 리뷰 링크합니다. )

지하같지 않은 지하에 식당이 위치합니다.
좌식테이블도 있고 일반 테이블도 있습니다.

두부조림과 함박스테이크를 주문했습니다.

기본찬이 태백보다는 종류가 다양하구요

콩나물국을 시원하게 주시네요.

(첫째가 다 먹어치웠습니다. ㅎㅎ)

함박은...6500원 짜리 치고는 좀 초라하네요...

뭐 둘째가 잘 먹긴 했습니다만 조금 아쉽네요.


조림 양념은 태백에서 먹은 맛과 비슷합니다만

조림과 찌개의 경계선에 서 있는 느낌이라...

감흥이 조금 덜 하군요.

태백에서 먹어보지 않았다면

 맛있게 먹었을 것 같습니다.

저 경계선을 넘어가는데는 시간과 내공이 좀 더 

필요하지 않을까 싶은 아쉬움이 있네요.





(식당) 2018.06.09 평창 대관령한우 (한화리조트 내) 다녀본 식당들

친구 부부네가 선물해준 

평창 휘닉스파크 1박 중에 다녀온 집입니다.


평창 한화콘도와 휘닉스 파크가 붙어 있는데요

이 두 리조트들이 식당가와 거리가 있다보니

한우를 먹으려면 차를 몰고 나가야 하더라구요

한화콘도에 정육형 식당이 있길래 찾아갔습니다.

 대부분의 블로그나 심지어 한화콘도 내에도

2층으로 되어있어서...찾느라 좀 헤멨습니다.

7월 22일까지는 2층이 아니라 1층입니다.

저녁시간(7시쯤)에 가서 30분정도 대기했구요

이후 시간에는 대기가 그리 길진 않았습니다.

정육형 식당이라 고기는 셀프로 결재하고 

가져오시면 되구요 

상차림비와 주류와 음료비는 따로 계산입니다.



전체적으로 음식 간이 좀 셉니다. 

단짠이 많이 느껴지는 맛이네요.

그리고 고기 두께가 좀 두껍습니다. 

1센치정도 되는거 같은데 

불은 그만큼 세질 않아서 

고기 굽기가 조금 시간이 걸렸네요.



먹고 나오면서 보니 평창한우마을에서 

셔틀 버스를 운영하고 있더군요...

진작 알았다면 저걸 타고 그쪽으로 갈걸 했네요.


숙박시설과 거리상의 이점은 있습니다만...

기타 이유로 갈 이유는 별로 없을거 같네요.

(맥주도 작은병, 음료도 PET 아닌 병인데도

가격이 좀 사악하더군요...)



(식당) 2018.06.06 덕하 장터순대국 울산IN

온 가족이 감기로 골골대는 와중에

뜨끈한 국물을 먹고 기운을 차리기로 합니다.

기본찬 깔렸습니다.

특이하게 부추가 양념이 안되어 있네요.


메뉴는 단촐합니다.

순대국과 돼지국밥 각각 주문했습니다.

(밥이 적으면 더 주신다는데...양이 많더라구요
 
 애들이랑 가시면 양 조절이 필요하실듯 하네요)


순대국과 돼지국밥입니다..

이집은 특이하게 위에 마늘 다진게 올라가구요

국밥에 당면과 콩나물이 들어갑니다.

국물이 탁하지 않아서 설렁탕 먹는 기분도 좀 드네요.

순대를 직접 만드신다 하는데

순대는 맛이 괜찮습니다.


다시 간다면 국밥은 한두그릇 적게 시키고 

순대를 한접시 시켜서 먹을듯 합니다.

국밥양이 생각보다 많아서 애나 여자분들은

남기시는 경우가 있네요.

(먹고 나오면 한두시간 마늘향이 입에 감돕니다.

 마늘 싫어하시는 분께는 비추합니다. )









(여행) 2018.06.03 영월 김삿갓 문학관 갔다오기 - 경기, 강원권

시조에 관심이 생긴 첫째를 위해

김삿갓의 swag(?)을 느끼러 갔습니다.

1층은 안내데스크와 특별전시실 정도 입니다.

본격적인 전시는 2층에 집중되어 있네요.


전시관이 나눠져 있긴하지만...

큰 의미는 없는 듯 합니다.

김삿갓의 글에 집중하신다는 느낌으로

돌아보시는 게 맞을듯 합니다.


군데군데 글들이 전시되어 있구요

두 전시관 사이 공간에 제일 인기(?)있는

글들이 위치합니다. 

유시민 작가님 덕에 더 유명해진 시도 있네요.

그리 크지 않은 전시관이라 30분 정도면 

충분히 돌아 보실 수 있을 듯 합니다.


전시관을 나와 앞 냇가를 건너면 

김삿갓 묘역과 김삿갓 유적지가 있습니다.

(영월과 단양의 경계선이더군요...여기가)


앞에 제법 큰 내가 흘러서인지...

물놀이 오신 분들도 좀 보이더군요.

애들 갈아입을 옷만 있었으면 

좀 놀리고 오고 싶었네요.



여름에 들르신다면 여벌옷 준비하시고

경치를 좀 즐기시길 바랍니다.



(식당) 2018.06.03 영월 김인수 할머니 순두부 (평창식당) 다녀본 식당들

50년 전통의 순두부라 해서 

기대를 갖고 찾아간 집입니다.

매주 수요일 휴무하시네요


계란 후라이 메뉴가 따로 있길래 뭔가 했는데

음식을 먹어보니 이해가 되더군요

기본 반찬이 12가지가 나오네요 


고기넣은 비지장, 순두부, 얼큰 순두부

종류별로 시켜봤습니다.

애들이 있는 집은 일반순두부 하나는 시키시길

권장합니다.

비지장은 청국장으로 끓이신듯 한데 좀 짜구요

얼큰순두부는 말 그대로 얼큰합니다.

애들이 먹기 약간 부담스러울 정도네요.

일반 순두부랑 같이 먹으면 어느 정도 중화가

되어 애들도 먹을 만 하다 하더군요.

(이러니 계란후라이가 따로 있구나 했네요)


색다른 순두부입니다.

일반 순두부는 계란찜 느낌의 식감입니다.

간이 어느정도 되어있어서 간을 더 하지 않아도

먹을 만 하네요.



비지장은 상당히 시골맛이라 

호불호가 갈릴듯 합니다.

(옆테이블은 수도권 분인거 같았는데 

 블로그에 속았다는 말을 남기고 나가시더군요)



저희는 그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시골느낌 건강한 맛의 순두부라는 생각이네요.

얼큰순두부가 아닌 일반 순두부가 

뭔가 당기는 맛입니다. 

일반 순두부를 꼭 하나 끼워서 드셔보시길...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