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2018.01.21 포항 삼육식당 다녀본 식당들




울산에서 동해안 권으로 다니다 보면

대게가 목적이 아닌이상은 영덕 지나기 전까지

뭘 먹을만한 식당을 찾기가 힘들더라구요

포항 시내로 들어가려니 시간도 많이 걸리구요

남포항 IC 근처에 괜찮은 식당이 있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주차장이 상당히 넓습니다.

11시 정도에 도착하니 첫손님이더라구요

직원분께서 신문지로 거울을 닦고 계시더라구요

청소를 열심히 하셔서 그런가 낡긴 했지만 깨끗합니다.

일반 테이블 좌석은 없구요

신발 벗고 들어가셔야 되는 좌식 테이블만 있습니다.

가격대는 저렴한 편입니다.

저희는 닭개장정식, 닭칼국수, 수육 작은것 이렇게 먹었네요

(이집의 시그너처메뉴는 닭냉국수라는데...

 겨울이고 애들도 있고해서 그건 시도 못했습니다.)

수육과 기본 찬이 먼저 나왔구요.

닭개장과 칼국수 입니다.

양이 많은 편입니다.

닭개장 정식에 국수 사리를 좀 주시던데...

저걸 먹고 밥까지 다 먹으려면 배가 좀 부르더라구요.


블로그 리뷰들을 보니 호불호가 갈리던데요...

음식이 간이 상당히 약합니다.

수육은 간이 거의 하나도 안된듯 하구요

칼국수도 간이 세진 않습니다.

(다대기 주시는 것도 굵은 고추가루를 쓴 다대기라 맛이 세진 않습니다.)

그리고 닭개장은 정말 옛날 맛입니다.

촌집 부엌에서 아궁이 위의 가마솥에 끓는 국물을 먹는 기분...

50대 이상 분들이 좋아할 맛이더라구요.

입맛이 옛날 사람이라 그런지 저는 좋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음식이 건강합니다.

먹고나서 속 불편한 느낌도 전혀 없구요.


저희는 다음에도 동해안쪽으로 갈 일이 있으면 다시 들를듯 하네요.



덧글

  • 알렉세이 2018/01/22 10:46 # 답글

    저도 여기 이름 들어보고 가봐야지 가봐야지 하다가 까먹고 있었는데 이렇게 나오는군요. :)
  • 훈이석이 2018/01/22 11:36 #

    자극적인 맛을 즐기시는 편이 아니시면 괜찮으실겁니다. 저도 가기전에 호불호가 너무 갈려서 살짝 고민했었거든요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