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2018.03.11 삼척 성원(물)닭갈비 다녀본 식당들

강릉에서 패럴림픽을 보고

포남동 돼지갈비 골목을 갈려고 했습니다만

밤 늦게까지 장사를 해서인지 일찍 문을 안여네요.

그래서 플랜B로 전에 갔다 브레이크 타임에 걸렸던

삼척의 성원닭갈비에 재도전을 해봤습니다.

오후 5시 정도 도착을 하니 3테이블 정도 있더군요

조용하게 식사가 가능했습니다.

물닭갈비 3인분과 우동사리를 시켰습니다.


밑반찬은 사진에 보이는게 전부입니다.

원래 물닭갈비가 먹을게 없어서

물을 부어서 양을 늘린 음식이라니

밑반찬도 별게 없는게 맞긴 하겠지요...

그래도 뭔가 조금 더 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은 드네요.


끓기 시작하면 어느샌가 직원분이 오셔서 정리를 해주십니다.

확 친절하다라는 느낌은 아닌데요

필요할 때 필요한 만큼의 서비스는

정확하게 제공해 주십니다.

저는 원래 너무 자주 왔다가는걸

좋아하질 않아서 딱 좋더군요




육수를 넉넉하게 부어주셔서 그런가

첫맛은 좀 싱겁나? 라는 느낌입니다.

야채랑 우동사리를 좀 건져 먹으면서

국물이 졸아들면 슬슬 맛이나기 시작합니다.

야채가 익으니 얼마 안되어 보였는데 양이 상당합니다.

먹어도 먹어도 줄지를 않더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좋았습니다. ㅎ)

밥을 볶을때가 될때쯤 되니 국물이 좀 짭잘해지더군요...




물 닭갈비는 두번째 먹어보는 거라 정확한 비교는 힘듭니다만

이집은 간이 센 편이 아니라서 애들도 쉽게 먹구요

애들은 전에 먹어본 집보다는 여기가 나았다고 얘기를 하네요.

먹을만큼 먹고 마지막은 볶음밥으로 마무리를 합니다.

참기름을 넉넉하게 뿌려주셔서 인가 고소하니 맛납니다.



삼척에선 두군데 닭갈비 집을 가봤는데요.

태백에 한번 가서 그쪽 닭갈비 맛도 봐야 이집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하게 판단이 가능할듯 합니다.


일단 간이 세지 않아서 애들과 즐기기는 좋았습니다.

맵고 짜고 한 닭갈비를 원하신다면 고민이 필요할 순 있겠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