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2018.04.15 경주 미로지엄 갔다오기 - 경상권

미세먼지가 심해서 실내에서 

할 수 있는 걸 찾다보니

가까운 경주에 이런게 생겼더라구요.

순두부 한 그릇 먹고 들러봤습니다.

주차장은 20대 남짓 주차 가능할듯 하구요

들어가는 길이 200미터 정도 차 한대만 

다닐 수 있는 길입니다.

반대편에 차가 오는지 확인 하시고 진입하셔야 

난감한 상황을 피하실 수 있겠네요.

주차장 바로 앞에 티켓 부스가 있습니다만...

여기서 티켓을 살 수 있는게 아니군요.

카페 계산대에서 티켓을 같이 판매합니다.

(화장실도 카페에만 있습니다.)



카페 2층이 거울 미로입니다.


거울에 손자국 나는걸 방지하기 위함인지

일회용 비닐 장갑을 끼고 입장합니다.

한 5분정도 다니면 길을 외울 수준입니다.

생각보다 좁네요. 

(어린 애들은 좋아라 합니다만....)

출구가 따로 있지 않고 

들어간 입구가 출구입니다.




카페를 나와 옆 건물이 2관입니다.

입구에 조형물이 몇개가 있습니다.

(어린왕자 컨셉 조형물이 몇개 보이네요)

1층은 로봇 피규어들 중심으로 진열 되어있구요

트릭아트도 몇개 있습니다.

본격적인 트릭아트는 2층에 있구요


홈페이지도 한번 들어가 봤습니다만...

활성화 된 거 같진 않습니다.



공간이 크게 넓지 않아서 

돌아보는데 넉넉잡아 1시간이면 

충분합니다.



그에 비해 가격은 좀 비싼 감이 있네요.


보문단지에서도 외곽쪽에 있다보니 

약간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도 보이구요.



다른 곳보다 입장료가 살짝 저렴하긴 한데요

그건 이유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솔직히 경주 전시관들 입장료가 넘 비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