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2018.10.28 경주 왕릉투어 I 국내 - 경상권

가까이 있다는 이유로 더 돌아봐지지 않았던

경주를 좀 심층적으로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경주에 있는 왕릉 중 역사적 의의가 있는 곳을

위주로 돌아보기를 시작합니다.

시작은 대릉원 입니다. 

천마총이 새로 단장을 했다해서 

다시 가봐야 하기도 하구요

왕릉을 보면서 내부를 상상하려면...

일단 어찌 생겼는지 한번은 봐야할듯 해서요.

(가을이라 차와 사람이 넘쳐납니다. 

 오전 10시를 기점으로 급격히 사람이 늘어나니

 그 이전 시간에 방문을 권장합니다.)

 대릉원 안도 가을가을 하네요.

천마총이 새로 단장하면서 

들어가는 입구에 발굴당시의 모습을 

재현해 놓았습니다. 

내부의 모습도 돌을 쌓아서 어느정도 

실제 모습에 가깝게 만들어 놓았네요.

마립간은 지증왕 이전까지 왕을 부르던 

신라의 고유한 명칭입니다. 

전시관은 새로 단장하면서 각각의 특색에 맞게

유물을 다시 정비해 두었네요.



본격적으로 왕릉을 돌아보기 전에 

대릉원 내의 미추왕릉부터 돌아봅니다.

신라 3성씨 왕중 김씨왕의 시조의 왕릉입니다.

다음으로 박혁거세의 왕릉을 찾아 갑니다.

여기는 입장료, 주차료가 있습니다.

대릉원만 벗어나도 내부는 한적합니다. 

겨우 1-2km 정도의 거리인데도요...

알영부인의 전설이 있는 

알영정도 오릉내에 있습니다.

다음으로 3성씨의 마지막 

석씨의 시조 탈해왕릉으로 향합니다.

이곳은 석씨 문중에서 관리하는 곳인지 

팜플렛도 경주시가 아니 석씨문중회가 만든

팜플렛이 비치되어 있네요.


3성씨의 시조 왕릉을 돌아봤으니 

이제는 시험에 잘 나오는 분들을 찾아봅니다.

다녔던 왕릉중 가장 규모가 작습니다. 

상대등설치, 율령반포, 

불교 공인 (이차돈의 순교)등으로

자주 등장하시는 것에 비해선 초라하네요.

상당히 외진곳에 있어서 3-4시쯤에도 

제법 을씨년스럽습니다. 

(너무 늦게 가시면 돌아나오기 힘드실수도요.)




오늘의 마지막은 무열왕릉입니다. 

김춘추로 더 유명한 분의 왕릉입니다. 

무열왕릉도 입장료가 있습니다. 

주차는 무료이구요.

왕릉입구에 무열왕릉비가 있어서 

능의 주인을 명확히 알수 있는 몇 안되는

왕릉입니다. 

통일은 문무왕의 몫이었지만 

그 모든 기틀을 닦은 왕으로 기억되는 분이죠.

마지막으로 무열왕릉 뒷편 서악동 고분군은

그중 하나가 진흥왕의 능으로 추정되는 곳입니다.

통일이전...신라의 최대영토를 확장했던

진흥왕순수비, 단양적성비의 주인공입니다.



경주에 갈 곳은 다 가봤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주제를 달리해서 다시 돌아보니 새로운 곳이 

다시 나타나네요...


하루로는 모자랄듯 해서 

일단 통일이전의 왕릉 하루 통일이후 왕릉 하루

이렇게 일정을 잡고 다닐 예정입니다.



알려진 곳이 아니라 경주맞나 싶을 정도로 

조용한 곳도 많습니다. 

새로운 경주를 보고 싶으시면 한번 다녀보셔도 

괜찮을 것 같네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