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2019.04.21 부산(기장) 목란 다녀본 식당들

이연복 셰프의 목란 부산점입니다.

예약도 안되고 줄서서 먹어야 하는 집입니다.

11시 30분 오픈인데요 일요일이라 그런가

10시반쯤 도착했는데 이미 두팀이 있네요.

(때에 따라 틀리겠지만 11시20분이 안된

시간에 입장이 가능했습니다.)

창가 좌석은 4자리 입니다. 

3등이라 착석이 가능했습니다. 

시그너처메뉴인 멘보사를 시키구요 

먹고 싶은 식사와 깐풍기를 추가했습니다.

멘보샤는 오픈전부터 계속 준비를 했던 건지

거의 바로 서빙됩니다. 

시그너처 메뉴답게 맛은 좋습니다만

가격에 비해선 양이 좀 아쉽습니다.

두번째로 깐풍기가 서빙됩니다.

여타의 중국집에서 먹은것과 큰 차이는...

식사는 짜장면, 탄탄면, 새우볶음밥과 

소고기가지덮밥(순한맛)을 주문했습니다. 



짜장면은 동네 중국집이 생각나는 맛입니다. 

굳이 이 돈을 주고 먹을 필요는 없을듯합니다.

탄탄면은 맛은 괜찮습니다만 국물이 걸쭉해서 

호불호가 있을듯 합니다.



새우볶음밥은 건강(?)한 맛입니다. 

간도 많이 세지 않고 채소도 많이 있네요.

소고기 가지덮밥이 기대했던 메뉴였는데

당일만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으나 짭니다.

같이 먹은 사람들의 공통된 의견이니

한사람의 입맛 문제는 아닌듯 합니다.




다음에 다시 먹어보면 좋겠으나...

또 줄을 서서 먹을 가치가 있을까는

살짝 의문이 드는 곳입니다. 

대기순번이 끝난후에도 포장은 가능합니다.

멘보샤만 포장해서 주위테이블에서 

드시는 경우도 많이 있었네요.

(개인적으론 이게 좋을 듯 합니다.)


대기도 거의 12시전에 마감이니 

홀에서 식사를 하시고 싶으시면 

주말에는 조금 서두르시기 바랍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