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점) 2019.06.20 삼산동 수을 울산IN

어느 블로그에서 옛정취가 나는 술집을 보고

술약속을 만들어서 찾아갔습니다.

일단 황금주에 모듬전으로 시작해봅니다.

기본찬에 콩나물국 인당 한 그릇씩 나오네요.

중간에 계란말이도 가져다 주십니다만 그건 

나오자마자 먹어버려 사진이 없습니다.

며칠전에 제사를 지내셨다는 모 선배님은

집에서 보던거랑 똑같다는 멘트를 남기셨네요

황금주는 매실주같은 새콤함이 있는 술입니다.

주종을 동동주로 변경하고 두부김치, 홍어전,

해물파전까지 쭉 달려봅니다. 


두부김치는 나오자마자 폭파되어 사진이 없구요

홍어전은 향이 좀 셉니다 즐기지 않는 분은

조금 힘드실 수도 있습니다. 

(저도 센 넘은 못먹어서 먹기 좀 힘들었네요.)

파전은 비주얼대로 밀가루보다 파가 훨씬 많구요

고추가 제법 매우니 적당히 조절해 드시길...

동동주도 황금주처럼 끝맛에 새콤함이 남습니다.

이 곳 누룩의 특징이 새콤함인듯 하네요.


2-30대 취향은 아니구요 4-50대 분들이 오셔야

좋을 집이네요.

한번씩 비가오면 이 집이 생각날듯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