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2020.07.05 양산 초가손두부 다녀본 식당들

양산에서 나름 소문난 두부집입니다. 

간만에 제가 먹고 싶은걸 먹으러 갑니다.

손두부 반모, 순두부찌개, 김치전골(소), 

파전까지약간 오버해서 시켰습니다. 

기본찬이 깔립니다. 

김치는 생김치와 손두부를 위한 볶음김치가

같이 있습니다. 

나머지 반찬들도 손이 가는 맛있는 찬입니다.

두부는 다른 걸 많이 시켜서 반모만 시켰는데

다음에 다시가면 꼭 한모를 시키려고 합니다. 

아침에 가니 두부도 따뜻하고 식감도 단단한게

딱 먹기 좋은 두부네요.

볶음김치도 너무 푹익지 않은 김치를 적당하게 

볶아주셔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순두부찌개는 두부와 양념, 파 정도만 들어간

날것(?)의 맛입니다. 

경주의 순두부처럼 이것저것 들어가진 않지만

제 입에는 이게 더 잘 맞았습니다. 

담백하게 해장하기 좋을 순두부입니다. 

두부김치전골은 소자인데도 양이 상당합니다.

두부도 넉넉하구요 고기도 많이 깔려 있네요.

제가 신김치를 크게 즐기지 않아서 

저보다는 저희 가족들이 좋아한 메뉴입니다.

전골은 소자도 2명이 먹기 살짝 버거운 정도의

양입니다. 푸짐하네요.


파전은 비주얼이 신기해서 궁금했던 메뉴입니다.

파전맛이 안날듯 한 느낌인데 파전맛입니다.

해물도 적당히 들어가 있구요.

빈대떡처럼 기름에 튀기듯이 구워내신 듯 한데

곁들인 간장에 찍어 먹으면 밸런스가 딱 좋네요.

술이 한잔 생각나는 메뉴였습니다.



전체적으로 다 건강한 맛입니다.

배부르게 먹어도 부대끼는 느낌이 없네요.

앞으로도 두부가 생각나면 

간혹 들러가게 될 거 같습니다. 

통도사에서도 멀지 않아서 먹고난 후에

통도사 무풍한솔길을 산책하고 왔네요.